문 대통령 "위안부 문제, 일본 정부가 인정하고 사죄해야 해결"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에 만족하냐”는 질문에 “만족할 수 있겠나. 이미 앞의 정부에서 양국 간의 공식 합의를 했던 일이기 때문에 충분히 만족할 수 없다 하더라도 현실적으로 최선을 다해 찾아내야 한다”고 밝혔다.

moon jaein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에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는 것에 대해 “기존의 합의에 대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한다면 파기하고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느냐라는 질문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나는 기본적으로 위안부 문제는 진실과 정의의 원칙으로 해결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하고 그리고 이를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할 때 할머니들이 용서할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이 완전한 위안부 문제 해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렇게 해결돼야 하는 거지, 피해자 배제한 채 정부와 정부 간의 조건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정부에서 양정부가 그런 식으로 조건 주고받으며 도모한 게 잘못된 것이다”고 덧붙였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