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프에 따르면, 백악관에선 수정헌법 25조를 근거로 한 트럼프 교체 논의가 "매일같이 일어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폭발적인 주장을 담고 있는 논쟁적 신간 ‘화염과 분노’의 저자 마이클 울프는 7일(현지시각) 백악관 관료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 상태를 염려한다는 주장에 대해 이야기하며, 수정헌법 제25조에 근거해 대통령을 교체하는 게 어떨까 하는 논의가 “백악관에서 매일같이 일어난다”고 말했다.

“이건 수정헌법 제25조에 근거한 것이라 말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울프는 척 토드가 진행하는 NBC ‘미트 더 프레스’에 출연해 그의 책에 담긴 백악관 관료들과의 인터뷰 이야기를 하다 이렇게 말했다.

수정헌법 제25조는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할 수 없을 경우 부통령이 대통령직을 맡게 하는 조항이다.

donald trump

그는 백악관 내부자들이 트럼프에 대해 품고 있다는 우려에 대해 “모두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심각하다”고 말했다. 제25조를 발동해야 하느냐는 논의가 공개적으로 일어났다는 것이다.

그는 이런 논의가 “늘(all the time)” 일어난다고 말했다.

울프는 트럼프 집권 초기에는 보다 낙관적인 분위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백악관 관료들의 말은 “아직 25조를 쓸 수준까지는 아니다"에서 "그 뒤로 일이 계속되자 'OK, 이건 약간 제25조의 문제다'로 변해갔다”고 한다.

donald trump

토드는 트럼프에 대한 비난을 책에 잔뜩 담은 울프에게 대통령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는 일부러 뺀 것인지 물었다.

“내가 빼놓은 것이 있다면, 그건 아마 더욱 심한 혹평이어서 뺀 말일 것이다. 그 정도로 심각하다. 지금은 정말이지 기이한 시대다. 최근 며칠 동안 내 책이 관심의 초점이 된 것이 그 증거라고 생각한다.”

donald trump

울프는 팩트가 틀린 것이 몇 군데 발견되어 이 책의 정확성에 우려가 제기된 것에 대해서도 말했다. 트럼프의 선거 참모였던 코리 레반도프스키를 비롯해 트럼프와 백악관 인사들 일부도 울프와 이야기를 나눈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

울프는 이 오류들을 유감스럽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마이크 버먼과 마크 버먼을 헷갈린 것 같다. 그 점은 사과한다. 하지만 책은 자명하다. 읽어보라. 나와 함께 백악관 소파에 앉아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드는지 아닌지 보라. 불안한 마음이 드는지 아닌지 보라”라고 답했다.

* 이 글은 허프포스트US의 Wolff Says White House Spoke Of Replacing Trump Via 25th Amendment ‘All The Time’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