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클럽' 손연재, 살빼라는 지적에 당황 "1일1식 해야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손연재가 '백조클럽'에서 살을 빼라는 지적을 들었다.

손연재는 5일 방송된 KBS2 '발레교습소 백조클럽'에서 연말 공연 '호두까기 인형'을 위해 1차 배역 오디션에 임했다.

손연재는 러시안 춤을 준비해 심사위원 앞에서 선보였고, 큰 실수 없이 마무리했다.

심사위원은 "손가락 처리하는 건 체조 때 하던 버릇이다"며 지적했고, "모든 발레리나가 고민하는건데 살은 좀 빼셔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the

살짝 당황한 손연재는 이후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같이하는 언니들의 워낙 몸매가 좋다. 대한민국 톱에 속하는 언니들이다. 평소에 배고프면 먹었는데 참으려고 한다, 하루에 한 끼, 아니면 두 끼만 먹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