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에 나온 정두언은 이명박을 이렇게 평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5일,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언급했다.

president lee

정두언은 이명박의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 대해 "국민들이 몰라서 물어보겠냐? MB 건지 다 안다"며 "지금 이명박은 다스를 포기해야 할 시점에 왔고 국민들이 그걸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두언은 이어 "다스는 8조짜리 회사"라며 "이명박이 자기 게 아니라고 하면 친형(이상은)과 측근에겐 대박이 터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두언은 "(그래서) 자기 아들 명의로 돌리기 위한 작업들을 하고 있는데 (다시 불거진 다스 실소유주 논란 때문에) 이 작업들을 멈춰야 할 시점에 왔다"고 이야기했다.

김현정 진행자가 '(이명박이) 밤잠을 설칠 수 있겠다'고 묻자 정두언은 "정말 돈에 대해서는 집착이 강하신 분, 그러니까 대통령 재직 시절에 그 많은 소액 피해자들이 받아야 될 돈 140억을 김경준 사장으로부터 받아냈다"고 대답했다.

정두언은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지지율 답보상태에 대해 "태극기(부대) 플러스 영남만 남아있고 건전한 보수라고 할 수 있는 세력들이 다 떠났다"며 "그 간판 보고 누가 건전한 보수가 돌아오겠냐"고 덧붙였다. 김현정이 '간판이 홍준표 대표'냐고 묻자 정두언은 '개인 디스를 또 하기 싫다'며 웃음으로 흘려보냈다.

우리은행 달력 삽화에 인공기가 꽂혀 있었다며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정두언은 '시대착오적'이라고 답했다. 정두언은 "냉전 사고방식에서 못 벗어난 시대착오적인 사람들이고 그래서 이것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