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에 응하겠다고 답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JSA
A view of the JSA in HDR.Only the concrete line in between the blue huts separate South and North Korea. | Tom Peddle via Getty Images
인쇄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에 응하겠다고 답변했다.

통일부는 5일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이 이날 10시 16분께 ‘1월 9일 남북 고위급회담 판문점 평화의집 회담 제안에 응하겠다’는 답변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날 북한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리선권 조평통위원장'이 '조명균 통일부장관'에게 보내는 형식의 전통문으로 이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통일부는 "구체적인 회담 시간과 의제는 실무 연락을 거쳐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회담을 계기로 남북관계 복원 노력과 함께 국제관계에 맞춰 한반도 핵문제 해결 등에 힘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회담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일 오전 조선중앙TV를 통해 신년사를 발표하면서 평창 올림픽에 대한 참가 의사를 밝힌 뒤,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1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자”고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북한은 한국 정부의 제안이 이뤄진 뒤 사흘 만에 답변을 해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