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에 위안부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청와대
인쇄

일본 정부가 4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2015년 한·일 합의 이행을 한국 정부 측에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NHK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이날 주한일본대사관 차석공사를 통해 한국 외교부에 "일·한 양 정부에 있어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실시이야 말로 중요한 것"이라며 "이미 실시에 옮겨지고 있는 합의를 변경하려 한다면 일·한 관계가 '관리 불능'이 될 것"이란 입장을 전달했다.

외무성은 또 "(위안부 합의 내용 변경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거듭 밝혔다.

2

일본 측의 이 같은 입장 전달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의 오찬에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통해)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다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힌 데 대해 항의한 것이라고 NHK가 전했다.

이와 관련 파키스탄을 방문 중인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일본은 일·한 (위안부) 합의에 대해 얘기해야 하는 것은 제대로 얘기하고 있다"며 "더 이상 보탤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不可逆)적 해결을 확인"한 2015년 합의가 당시 한국 정상도 동의한 공식적인 것이었던 만큼 재협상 등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