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상 대법관이 변호사 문재인을 기억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안철상 신임 대법관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법관 임명장 수여식 직후 문재인 대통령과 환담하는 자리에서 자신이 부산에서 판사로 재직하던 시절의 ‘변호사’ 문재인을 회고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당시에는 법관과 변호사가 가끔 식사도 하는 게 자연스럽고 관례였는데 문재인 변호사는 한 번도 같이 식사한 적이 없다. 재판에서 문 변호사를 여러 번 뵌 적이 있는데 한 번도 식사를 못 한 게 오히려 기억에 남는다. 부산 법조계에서 문 변호사는 판사들과 밥 안 먹기로 유명했다."

안 대법관은 1989년부터 1998년까지 약 10년간 부산에서 근무했다.

the

이에 문 대통령은 크게 웃으며 "제가 그런 원칙을 끝까지 지킨 덕분에 대통령까지 하게 된 것이 아닌가 싶다"고 답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2011년 출간한 자서전 '운명'에 이와 관련한 일화를 싣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책에 "(1982년 노 전 대통령과 처음 만난 날) 그는 '나하고 같이 일을 하게 되면 그걸 계기로, 함께 깨끗한 변호사를 해보자'고 했다. 따뜻한 마음이 와 닿았다"며 "그때만 해도 형사사건을 좀 하는 변호사들은 때때로 형사 담당 판사들에게 식사와 술을 대접하는 게 보통이었다. 재판 날에는 마지막 재판에 들어간 변호사들이 재판부에 식사와 술을 대접하는 관행도 있었다. 그 접대도 그만뒀다"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