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가 '인턴기자 인터뷰'에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N BABY
MBC
인쇄

MBC '뉴스데스크'가 '시민 인터뷰'에 인턴기자 출신을 섭외해 진행한 것을 사과했다.

2일 '뉴스데스크' 박성호 앵커는 "기자가 자신의 지인을 섭외해 일반 시민 인터뷰로 방송한 것은 여론을 왜곡할 우려가 있는 보도 행태일 뿐 아니라, 취재윤리를 명백히 위반한 행위"라며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the
지난 1일 MBC 뉴스데스크에 방송된 인턴 출신 기자 A씨의 인터뷰 장면

이어 "자체 조사 결과로는 해당 기자들이 인터뷰 도중 특정 내용의 발언을 유도하거나 부탁한 사실은 없었다"라며 "그러나 저희는 보다 객관적이고 명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한국방송학회에 경위 조사를 의뢰했다"고 전했다.

또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본사 홈페이지에 모든 내용을 공지하고, 엄격한 후속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1일 '무술년 최대화두 개헌…시민의 생각은?'이라는 기사를 내보냈다. 해당 기사의 인터뷰엔 MBC 뉴미디어국 인턴기자 출신인 A씨가 등장했다. "시민들은 국정농단을 막아내지 못했던 정치시스템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는 기자 멘트에 이어 A씨의 인터뷰가 나왔다. A씨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촛불혁명을 지나면서 제왕적 대통령제에 대한 폐해를 인식했는데, 그런 사건들이 헌법 정신에 담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는 "학생 신분으로 돌아간 A씨에게도 의견을 들어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면서 "숙고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