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이 '주35시간 근무' 위해 도입한 것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신세계그룹의 '주 35시간 근무제'가 1일부터 시행됐다.

the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마트는 점포 73곳의 폐점시간을 오후 11시로 단축했다. 사무직 등 일반 직원들은 2일부터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9-to-5제'를 적용한다.

오후 5시 퇴근을 위해 이마트는 오후 5시 30분에 모든 PC가 꺼진다. 이른바 'PC 셧다운제'다. 사전에 담당 임원 결재를 받아두지 않는 한 PC는 재부팅되지 않는다. 야근이 잦은 부서는 공개되고 해당 임원·부서장에게는 페널티가 부여된다. 회의와 관련해서는 1일 전 사전 공지, 1시간 내 종료, 1일 내 회의 결과 공유를 원칙으로 하는 '111' 제도를 도입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오후 5시 20분에 PC 셧다운제를 시행한다. 오후 5시 30분에는 사무실 전체 불을 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올해는 업무 방식을 새롭게 혁신하는 한 해가 돼야 한다"며 "업무 시간 안에 주어진 업무를 모두 마치고 퇴근 이후의 '휴식 있는 삶'을 통해 삶의 질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