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에 떠난 여객기가 2017년에 도착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018년에 떠난 여객기가 2017년에 도착하는 놀랍고 이상한 일이 있었다.

하와이항공 446편의 출발 시각은 2017년 12월 31일 밤 11:55분으로 예정돼 있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를 떠나 호놀룰루까지 가는 비행기였다.

그런데 이륙이 지연되면서 여객기는 예정 시간보다 10분 늦은, 현지 시각 2018년 1월 1일 00:05에 출발했다.

날짜변경선을 기준으로 하면 호놀룰루 시각은 오클랜드보다 23시간이나 늦다. 446편은 예정대로 8시간 후 호놀룰루에 착륙했다. 당시 시각은 2018년이 아닌, 2017년 12월 31일 오전 10:16분이었다.

눈치 빠른 워싱턴 WJLA의 기자 샘 스위니가 이 사실을 트위터에 공유했다.

시간을 역주행 한 하와이항공 446편 소식에 네티즌들은 멘붕에 빠졌다.

그 중엔 시차 현상을 시간여행에 비교한 사람, 시차를 이용해 복권당첨을 노리자는 사람, 또 새해결심 목록을 만들 기회가 두 번이나 된다는 모범적인 생각을 올린 사람도 있었다.

캡션: 당첨된 로또 번호 좀 알려줘.

캡션: 새해결심 목록을 두 개 작성할 수 있겠군.


이런 재미있는 현상을 합리적인 설명으로 아주 재미없게 만든 고약한 사람도 있었다.

캡션: 비행기가 밤 12시 시점을 건널 때마다 일어나는 흔한 현상이다. 2017년 왕국과 2018년 왕국 사이에서 비행기가 반대 방향으로 간 것이라고 상상하면 된다. 항상 있는 일인데도 놀라는 사람들이 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비행기 창가석에 앉아야 하는 10가지 이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