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를 공식 제안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YTN
인쇄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남북 고위급회담을 공식 제안했다.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2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협의하기 위해 오는 9일평화의 집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북측 참가 등과 관련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동계올림픽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점을 감안했다"며 "남북이 마주앉아 평창올림픽에 북측의 참가문제 협의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회담 제안과 관련해 북측과 사전교감은 없었다”며 “시기, 장소, 형식 등에 대해서는 열린 입장으로 북측과 대화를 제의한다”고 덧붙였다.

또 조 장관은 “우선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에 대해 협의할 것이며, 남북 대화가 오래 단절돼 왔기 때문에 당국이 마주앉게 된다면 서로의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회담 제안이 미국 등과의 협의를 거친 사안이라는 점도 밝혔다. 조 장관은 “남북 관계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는 미국 등 관련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판문점의 연락채널 복원은 우리로서는 가급적 빨리 복구가 되길 바라지만, 북측의 반응도 기다려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2일 오전 조선중앙TV를 통해 신년사를 발표하면서 평창 올림픽에 대한 참가 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남조선에서 겨울 올림픽 열리는데 북남관계를 개선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올림픽에 대표단 파견하고 당국자 만남 취할 용의가 있다”밝혔다.

북한의 신년사가 나온 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열린 국무회의에서 통일부와 문화체육관광부에 “남북 대화를 신속히 복원하고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실현시킬 수 있도록 후속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