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신년사에 대한 트럼프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정은 북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다", “미국은 결코 나와 우리 국가를 상대로 전쟁을 걸어오지 못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켜보자"고 말했다.

donald trump kim jung un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각)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별장에 신년 전야 행사를 위해 걸어가던 중 김정은 신년사에 대한 의견을 묻자 "지켜보자(“we’ll see, we’ll see”)고만 언급하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을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어김없이 신년 인사를 '트위터'에 남겼다. 그는 "친구, 지지자, 적, 날 싫어하는 사람(Haters), 가짜뉴스를 만드는 미디어 모두 행복한 새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그 누가 상상했던것 보다 더 빨리 미국을 위대하게 만들 것"이라고 남겼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