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2018년 연하장에 나가사키 원폭소년 사진 담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프란치스코 교황이 2018년을 맞이하며 보낸 연하장에 핵 공격으로 가족을 잃은 소년의 사진을 넣어 핵 위협이 고조된 세계를 비판했다. 이는 사실상 핵 위협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 대한 메시지로 읽힌다.

pope

'CNN' 방송은 31일 교황이 신년을 맞아 미군이 터트린 원자폭탄에 피해를 입은 일본 나가사키 소년의 사진을 넣어 전쟁의 참상을 고발하는 연하장을 배포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에는 2차대전 직후 원자폭탄의 피해를 입은 한 소년이 죽은 동생을 어깨에 메고 화장터에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입을 꾹 다문 굳은 표정에, 눈빛에는 애잔한 슬픔에 비친다.

pope

교황은 이를 ‘전쟁의 결과’라고 적고 서명했다. 사진 설명에는 “어린 소년의 슬픔은 피가 흘러 나오는 입술로만 표현된다”고 적었다. 이 사진은 미국 해병대 전속 사진사였던 조셉 로제 오도넬이 1945년 핵 공격을 받은 나가사키에서 촬영한 것으로, 사진집 '일본 1945년: 그라운드 제로에서 온 한 해병대 사진사'에 실린 적이 있다.

'CNN'은 바티칸 수석 분석가인 존 알렌의 분석을 전하며 “사진 카드에 교황의 입장이 새롭게 추가된 것은 없지만, 교황이 연말연시를 맞아 특정 사진을 직접 선택한 것은 처음이다. 교황은 이 사진이 현재 상황과 관련이 크다고 입장을 낸 것”이라고 밝혔다. 교황은 지난달 25일 성탄절 공식 메시지인 우르비 엣 오르브를 발표하면서 특별히 “한반도 대치 상황이 해소되고 전세계가 추구하는 상호 신뢰가 증진되도록 함께 기도하자”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을 보면 교황은 전날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린 송년 저녁 미사에서도 “인류가 죽음과 거짓말, 부정의로 한 해를 낭비하고 망쳤다“며 “전쟁은 회개하지 않고, 부조리한 오만함의 가장 명백한 신호”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많은 범죄행위로 인해 인간과 사회와 환경이 파괴됐다”며 “우리는 신과 형제들, 창조물 앞에서 모든 것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