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평창올림픽에 대표단 파견할 수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올림픽 참가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정은은 이날 조선중앙TV를 통해 발표한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남조선에서 겨울철 올림픽 개최는 민족 위상을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성과적으로 개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im jongun

그러면서 "현지 대표단 파견을 포함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또 올림픽과 관련 "새해는 공화국 창건 70돌이고 남조선에서는 겨울철 올림픽경기 대회가 열려 의의 있는 해"라며 "북남관계를 개선해 뜻깊은 올해를 사변적 해로 남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남북관계 관련해선 "지금처럼 전쟁도 아니고 평화도 아닌 불안정한 정세가 지속되는 상태에서는 예정된 행사를 성과적으로 보장 할 수 없고 관계개선 논의를 할 수도 통일을 향해 나갈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남 사이 접촉, 대화, 교류를 폭넓게 실현해 오해를 풀고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민족적 화해를 원한다면 집권 여당, 각계각층 단체들과 대화와 접촉, 왕래의 길을 열어 둘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이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에 나설 것임을 시사하면서 북한이 그간 무응답으로 일관한 남측의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 제안에 호응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하지만 대미분야에선 "미국 본토 전역이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으며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이 위협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