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이 "기자회견 너무 힘들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방송인 겸 팝 아티스트로 활동 중인 낸시랭이 혼인 신고를 한 왕진진(본명 전준주)와 기자회견 이후 "힘들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낸시랭은 지난 30일 오후 서울 삼정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혼인신고 후 불거진 여러 의혹들에 대해 해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낸시랭은 "남편의 과거를 다 알고 있고 서로 사랑한다"고 밝혔으며 왕진진 역시 자신을 향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기자회견 후 낸시랭은 뉴스1에 "나와 남편이 오늘 많이 힘들었지만 무사히 회견을 마쳤다"며 "나는 인터뷰를 많이 해봤지만 남편은 처음이라 더 힘들었을거다. 우리 둘 모두 오늘과 같은 기자회견은 처음이기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나는 내 남편의 아픈 과거가 무엇이든간에 모든 것을 이미 다 알고 있다"고 또 한번 강조했다.

낸시랭은 "나는 그 사람 자체를 사랑하고 남편도 나 자체를 사랑해서 혼인 신고를 한 것이다"라며 "우리는 부부가 됐고 의혹에 대한 해명도 했다. 이제 우리 부부에 대해 더이상 왈가왈부가 없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낸시랭은 "우리 서로 진심으로 사랑하기 때문에 앞으로 아끼면서 열심히 잘 살겠다. 응원해주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the

낸시랭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질문에 "일단 너무 힘들어서 아무 생각이 없다. 일단은 좀 쉬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앞서 왕진진은 기자회견에서 배우 장자연의 편지 위조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던 전준주와 동일 인물임을 밝혔다. 그는 "장자연으로부터 받은 편지는 사실이다. 위조된 것이 아니다"라며 장자연이 건넨 편지라고 주장하는 서류를 취재진에 공개했다.

이외에도 왕진진은 전자발찌 착용 의혹과 사실혼 의혹에 대해 본인이 직접 언급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내가 전자발찌를 차고 있다, 없다에 대한 부분이 왜 궁금한 지 모르겠다"고 반문하면서 "낸시랭과 오래 전부터 사랑해 왔지만 어떠한 이유로 인해 중간에 만남이 끊기는 상황에서도 최근 인연의 고리로 만나게 됐고 재회를 했다. 내 아내가 내 과거로 인해 질타를 받아야 하나. 사기를 당한 것 같다는 등 여러 안 좋은 이야기들이 흘러나오고 있는데 그런 내용들이 이제는 끊겼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사실혼 의혹에 대해서는 "단 한번도 동거 또는 부부 생활을 법적으로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제보자와는 비즈니스 인연으로 만났고 나보다 나이가 한참 많다. 이미 남편도 있고 30대가 넘는 자녀도 있다"며 "주변에서도 부부관계 아니냐는 시선이 있었고 최근 장례식장에 가서도 조문도 함께 한 적도 있다. 인간적으로 도와줄 부분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