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양 암매장 가담 혐의로 친부 내연녀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고준희양(5) 암매장에 가담한 혐의로 친부의 내연녀 이모씨(3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4월27일 군산시 내초동 한 야산에 준희양의 친부 고모씨(36)와 자신의 어머니 김모씨(61)가 준희양 시신을 유기하는 것을 알고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고씨를 조사하던 중 “준희양이 숨졌을 때 이씨도 같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 이씨가 고씨와 김씨와 말을 맞추기 위해 통화한 내용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와 김씨가 시신을 유기하는 데 내연녀 이씨가 도운 정황을 확보했다”면서 “30일 이씨에게도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한편 준희양 암매장에 관련된 혐의를 받는 사람은 직접 암매장 한 고씨와 김씨 그리고 이를 도운 이씨까지 모두 3명으로 늘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