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 "아이러니"..'어서와' 프랑스 3인방, '국뽕'없는 쿨한 인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프랑스 친구들이 프랑스 정부의 약탈에 "말도 안 된다"고 일침을 놨다. 강화도를 여행하며 프랑스가 한국의 서적들을 수탈한 사실을 알게된 친구들. 그들은 자국이라고 무조건 감싸기 보다 잘못된 점은 잘못됐다고 지적하며 올바른 역사관을 보여줬다.

2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로빈이 친구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모습이 담겼다. 로빈은 친구들을 강화도로 안내했고, 여기서 친구들은 템플스테이를 체험했다.

발우공양을 하며 신기해 하던 친구들. 하지만 발우공양 마지막에 그릇을 씻은 물을 마시라고 하자, 문화 충격에 빠졌다. 친구들은 주저하며 힘겹게 물을 마셨지만, 마르탱은 아주 맛있게 먹어 스님을 기쁘게 만들었다,

이후 친구들은 조선왕립도서관 외규장각을 돌아봤다. 로빈은 "프랑스가 조선과 전쟁할 당시 200점이 넘는 서적을 수탈해갔다. 지금도 돌려주지 않고 있고, 일부는 빌려줬지만 소유권은 여전히 프랑스가 갖고 있다. 아이러니한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말도 안된다"고 인정했다. 친구들 역시 "프랑스는 많은 전쟁을 일으켰고, 식민지를 만들었다. 그 과정에서 문화재를 많이 훔쳐왔다. 루브르에 있는 것들 우리 거 아닌 거 많다"고 했다.

d

신아영은 "프랑스법에 문화재를 반환하지 못하게 하는 법이 있다고 들었다. 그래서 외교적인 마찰도 많이 생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후 친구들은 게장과 게찜을 먹으러 갔고, 해산물을 먹지 못하는 마르빈은 거의 먹지를 못해 애를 먹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