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신고' 고준희양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친부가 '암매장'을 자백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실종된 여아 고준희(5)양이 결국 전북 군산의 한 야산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고양의 가족이 지난 8일 경찰에 거짓 실종신고를 한지 22일만이다.

전북지방경찰청은 29일 “이날 오전 4시45분께 수색작업을 벌이던 군산의 한 야산에서 준희양의 사체를 발견했다. 당시 시신은 쓰러진 나무 밑에 수건으로 싸인 채 있었다”고 밝혔다. 사체 발견장소는 왕복 8차로에서 100m 가량 떨어진 야산 중턱이다. 준희양이 살던 전주 집에서 사체가 발견된 장소까지는 차로 서쪽방향 약 50분 거리다. 시신 훼손 여부 등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기 현장에 친부 고아무개(36)씨와 동행해 수색했다. 친부 고씨는 경찰에 범행 동기와 공모여부, 유기수법 등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날 오후 8시께 친부 고씨를 임의동행해 조사를 벌이다 “아이가 숨져서 군산시 오식도동의 한 야산에 묻었다”는 자백을 받아냈다. 경찰은 “고씨가 지난 4월26일 아이가 사망했고 이튿날 시신을 암매장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2

경찰은 통신기록 등을 통해 고씨와, 내연녀 이아무개(35)씨의 어머니 김아무개(61)씨가 군산의 한 야산에 다녀온 사실을 확인했다. 또 군산에서 이들의 휴대전화가 동시에 꺼진 점을 수상히 여기고 추궁끝에 고씨한테서 자백을 받아냈다. 경찰은 고씨와 김씨를 긴급체포하고, 내연녀 이씨와의 공모여부 등을 캐고 있다.

준희양 실종수사는 내연녀 이씨가 지난 8일 “밖에 나갔다가 집에 돌아오니까 아이가 없어졌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이뤄졌다. 경찰은 경력 3천여명과 수색견, 헬기 등을 동원해 준희양이 실종된 원룸 반경 1㎞를 대대적으로 수색하는 한편, 의심이 가는 가족을 대상으로 수사를 병행했다. 고씨 등이 거짓말탐지기를 거부하는 등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여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