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동물 10마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사랑스러운 동물이 특히나 필요했던 한 해였다.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스타들도 있었고, 우리를 분노에 차게 한 일들도 많았다.

허프포스트코리아는 올해 개와 고양이는 물론이고 하마, 고릴라까지 다양한 종류의 동물을 기사로 다뤘다. 그중에는 우리에게 감동을 안겨준 동물들도 있었고, 미친듯한 귀여움으로 우리를 사랑에 빠지게 한 동물도 있었다. 이에 올해 우리의 삶을 유독 따뜻하게 만들어준 동물 10마리를 선정해보기로 했다. 한 해를 마무리하기에 귀여운 동물 사진을 보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으니 말이다.

1. 스트레스 푸는 방법이 독특한 앵무새

화가 날 때면 ‘아이폰 벨 소리’를 따라 부르는 앵무새가 있다. 이 앵무새는 주인이 집을 나갈 준비를 할 때면 화를 낸다고 한다. 앵무새의 음정과 박자가 얼마나 정확했는지, 친구가 그 모습을 영상에 담아 인터넷에 공개할 정도였다. 이 영상은 무려 130만 번이나 조회된 바 있다.

2. 원하는 게 있으면 누워버리는 시바견

강아지는 존재 자체로 귀엽지만, 이 시바견을 더욱 사랑스럽게 만든 건 ‘끈질김'이었다. 이 시바견은 원하는 게 있으면 그 어디에 있든 바닥에 누운 채로 움직이지 않는다고 한다. 이 버릇 때문에 주인은 산책하러 나갈 때마다 곤혹스럽다고.

3. 캠핑 떠난 고슴도치

고슴도치도 모험을 즐길 수 있다. 이 고슴도치는 모험을 너무 좋아한 나머지, 미니 캠핑용품을 챙겨 여행을 떠나기까지 했다.

4. 체중 감량 강아지

youtube

사람에게도 힘든 것이 다이어트인데, 이 강아지는 건강을 위해 무려 11kg이나 감량했다고 한다. 가벼워진 몸에 밝아진 저 얼굴을 보시라!

5. 대걸레 강아지

올해 뉴욕 할로윈 퍼레이드에서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건 바로 이 ‘대걸레'다. 아, 정확히 말하자면 대걸레와 똑 닮은 강아지다. 막대부터 대걸레 통까지, 디테일에 주목한 할로윈 분장이었다.

6. 낮잠 자는 물개

seal

살다 보면 낮잠이 필요한 날도 있는 법이다. 이 물개도 그랬다. 하품하는 모습을 보시라. 첫눈에 사랑에 빠지고 말 것이다.

7. 하이파이브 개구리

작은 개구리 한 마리가 사람과 하이파이브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종족을 초월한 하이파이브 장면에 무려 20만 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8. 고양이 되고 싶은 오소리

스코틀랜드의 한 가정집에서 고양이 사료를 먹고 고양이 침대에서 잠을 자던 오소리가 발견됐다. 현장에 출동한 동물보호단체가 오소리를 잡아서 일으키려고 하자 오소리는 불쌍한 표정을 지었다고 한다. 고양이의 삶이 정말 부러웠던 듯하다.

9. 다이버 만난 물범

작은 몸집의 물범 두 마리는 마치 말을 걸듯 다이버들의 어깨와 얼굴을 앞발로 툭툭 치고, 카메라에도 다가와 얼굴을 들이밀었다.

10. 홍수에서 구조된 돼지

the

홍수가 강타한 중국의 어느 농장에서 구조대에 의해 농장을 탈출하는 돼지는 미소를 지었다. 거의 무릎까지 차오른 물을 양쪽에서 자신의 귀와 팔을 잡은 사람들 덕분에 건너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