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싯배 사고' 때 급유선 선장이 휴대전화로 하던 일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인천 영흥도 앞바다에서 낚싯배를 충돌해 15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급유선 선장이 사고 당시 휴대전화로 유튜브 동영상을 틀어놓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선장은 “음악을 듣기 위해 유튜브 동영상을 틀어놨을 뿐 영상은 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지검 형사6부(부장 이주형)는 28일 업무상과실치사·상 및 업무상과실선박전복 혐의로 급유선 명진15호(336t) 선장 전씨(38)와 갑판원 김씨(46)를 구속기소했다. 사고로 숨진 낚싯배 선장 오아무개(70)씨는 같은 혐의로 공소권 없음 처분했다.

동서 사이인 전씨와 김씨는 지난 3일 새벽 6시2분쯤 인천시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1.25㎞ 해상에서 낚싯배 선창1호를 들이받아 낚시객 등 15명을 숨지게 하고 7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선장 전씨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 분석한 결과, 전씨는 사고 당일 새벽 5시7분부터 사고 당시까지 휴대전화로 유튜브 동영상을 재생해 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씨는 검찰에서 “음악을 듣기 위해 동영상을 재생했지만 보진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항해중에는 GPS 탐색 등 각종 통신과 수신을 해야 하기 때문에 선박에서 음악을 듣지 않는 게 관례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전씨는 뒤늦게 선창1호를 발견하고도 무전, 기적, 경광 등 피항조치를 하지 않고 그대로 운항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관계자는 “전씨는 '어선이 알아서 피해갈 것'이라고 생각해 피항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씨와 함께 ‘2인 1조’로 조타실에서 근무한 갑판원 김씨는 애초 물을 마시기 위해 사고 직전 조타실을 잠시 이탈했다고 진술했으나 선원들과 대질한 결과, 당직근무시간인 오전 4시40분부터 5시30분까지 선원실에서 휴식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