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류여해의 성희롱 발언 주장을 반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6일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제명된 류여해 최고위원이 자신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의 발언을 두고 한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그 사람(류 최고위원)을 상대로 진실게임을 하겠느냐""나는 24년 정치활동을 하면서 단 한번도 성희롱 발언을 한 일도 없고 성희롱으로 구설수에 오른 일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날 류 최고위원은 당의 위신을 훼손시키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등 해당(害黨)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최고 수위의 징계인 '제명' 징계를 받았다.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저보다 훨씬 더 막말은 홍준표 대표가 하고 있었다.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자는 조용히 앉아 밤에만 쓴다'고 했었다"며 "홍 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했지만 당 대표란 이유로 기각됐다"고 주장했다.

류 최고위원의 발언으로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홍 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내가 그런 말을 했다면 한번이라도 확인해보고 기사를 쓰던지 해당행위를 하고 제명당하고 나가면서 거짓으로 일관한 사람의 거짓말을 기사로 내보내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당이 허물어지다보니 별의별 일이 다 있다. 유감스런 하루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