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류여해 최고위원를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26일 '막말 논란'을 빚은 류여해 최고위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정주택 한국당 윤리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윤리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류 최고위원에 대한 '제명' 징계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제명은 최고수위의 징계다. 한국당 징계처분에는 제명과 탈당권유, 당원권정지, 경고가 있다. 당원에 대한 제명은 윤리위 의결 후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the

윤리위는 류 최고위원이 당의 위신을 훼손시키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등 해당(害黨) 행위를 했다고 판단했다.

정 위원장은 "'홍준표 대표가 자기한테 가까이 다가오는 의원들을 당협위원장을 시키기 위해 몰아냈다'고 자의적으로 비방한 내용 등 유사한 게 여러 건 있었다"고 징계사유를 설명했다.

포항 지진을 두고 "하늘이 문재인 정부에 주는 준엄한 경고, 천심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는 류 최고위원의 발언은 징계 사유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류 최고위원은 이날 윤리위에 참석해 소명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는 윤리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충분히 많은 자료를 가져와 소명했지만 윤리위는 제명했다"며 "제가 믿었던 정의는 한국당 안에는 없다. 홍 대표 체제 안에서 한국당은 친홍체제(구축)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홍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밤에만 쓰는 것이 여자'라고 했었다"며 "홍 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했지만 당 대표란 이유로 기각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류 최고위원은 당무감사 '커트라인'을 넘기지 못해 서울 서초갑 당협위원장을 박탈당할 위기에 놓이자 '홍 대표는 여자를 무시하는 마초' '친홍(親홍준표) 당협은 살아남았다' 등 홍 대표를 강하게 비판해 왔다.

윤리위는 류 최고위원과 함께 회부된 정준길 전 대변인에게는 '경고' 처분을 내리기로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