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작가 윤서인이 'KBS 정상화' 지지한 정우성을 공개 비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웹툰 작가 윤서인이 'KBS 정상화'를 지지한 배우 정우성을 공개 비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윤서인 작가는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님이야 말로 지금 연예인으로서 참 많은 실수를 하고 계신 듯"이라며 정우성이 KBS 노조에 보낸 파업 지지 영상의 한 장면을 게재했다.

정우성은 앞서 KBS 뉴스 프로그램에 출연해 'KBS 정상화'를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KBS 노조에 응원 영상을 보내는 등 파업 중인 KBS 노조를 응원한 바 있다. 정우성은 이 영상에서 "KBS가 공영방송으로서 참 많은 실수를 했다. 그로 인해 시청자들은 상처받았고, 그 결과 시청자들이 이제 KBS를 외면하고 무시하는 처지까지 다다랐다"고 말했다.

윤 작가는 이에 "실수란 자기가 뭔가 잘못을 했을 때 스스로 실수했다고 하는 거지. 남한테 '너 실수한 거야'라고 하는 건 그냥 협박이나 다름없는 거 아닌가"라고 정우성의 발언을 반박했다.

한편, 윤서인 작가는 이전에도 동성애 혐오성 발언, 일본 과거사 반성에 대한 발언 등으로 여러 차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