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아내를 위한 남편의 고군분투는 귀여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임신한 아내를 위해 남편이 난생 처음으로 혼자 타국에서 장을 보러 가는 등 고군분투에 나섰다. 배우 우효광과 추자현 부부의 이야기다.

2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우효광과 추자현은 임신으로 병원 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받은 후 우효광과 추자현은 죽을 먹으러 들어갔는데, 죽을 먹는 내내 우효광은 추자현의 숟가락 위에 반찬을 올려주는 등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1

훈훈한 분위기가 이어지는 것처럼 보였으나, 입덧은 피할 수 없었다. 우효광은 "한 입만 먹으라"고 했으나 추자현은 구역질을 하며 거절했다. 그럼에도 우효광은 먹성을 멈추지 않아 추자현을 분노하게 했다.

밤이 되자 우효광은 혼자 마트에 갔다. 아내를 위한 영양식 재료를 사기 위해서였다. 추자현은 "남편이 혼자 장을 보는 건 처음"이라며 "아빠가 돼 가는 과정인 것 같다"며 감격했다.

감격도 잠시, 혼자 한국 마트에서 원하는 재료를 찾지 못한 우효광은 직원에게 "호이"가 있냐고 물었다.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자 우효광은 직원에게 번역기를 써 "별미", "영양이 있다", "붕어"라는 말을 들려준다. 물론 붕어가 마트에 있을 리 없다.

1

다행히 직원은 '생선'을 찾아줬고, 우효광은 엄청난 양의 재료를 카트에 담은 채 계산대로 향했다. 그러나 여기서 또 언어 문제를 넘어선 난관이 발생했다. 신용카드가 전혀 먹히지 않았던 것.

1

우효광은 여러 장의 카드를 꺼냈지만, 마지막 카드에서야 겨우 결제에 성공했다. 과거 추자현이 우효광의 카드를 모두 정리했으나, 우효광이 '체면용'으로 여러 장을 들고 다니다 보니 정리한 사실을 잊어버려 일어난 일이었다.

우효광은 짐을 싸들고 집으로 돌아와 입덧 중인 아내를 위해 요리를 준비했다.

한편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9.5%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25주 연속 동시간대 1위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