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공급 제한'에 대한 북한의 반발 성명에 담긴 내용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노동신문/뉴스1
인쇄

북한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 2397호 채택에 대해 강력하게 비난하는 내용의 성명을 내놓았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아태평화위원회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이 안보리 이사국들을 20여일간 협박·회유해 2397호를 조작해내는 횡포무도한 국가테러행위를 감행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제재결의' 조작놀음을 통해 날강도 미제야말로 우리와는 더이상 한하늘을 이고 살수 없는 철천지원수이며 반드시 결판을 보아야 할 피맺힌 주적이라는것이다시금 확증됐다"고 비판했다.

평화위는 "불의에 타협을 모르는 전체 조선인민의 이름으로 세계최악의 범죄국가인 미국이 주도해 조작해낸 이번 '제재결의'를 그 어떤 정당성과 합법성도 없는 불법무법의 문서로 낙인하면서 이를 단호히 배격한다"고 말했다.


kakao

이어 "국가핵무력완성대업의 빛나는 실현과 더불어 가질것은 다 틀어쥔 우리가 미국이 강요하는 제재를 고스란히 감수하며 정의의 핵을 내놓고 '고사'당하리라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어리석은 망상은 없을것"이라고 덧붙였다.

평화위는 10번째 제재결의에 주춤하리라고 여기는 것은 오산이라며 "미국은 저들이 원하는 '평화'와 '안전'이 아닌 죽음의 시각을 그만큼 앞당겨놓았다는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평화를 구걸하면서도 제재압박놀음에 앞장서고 있다"며 "그 종착점은 긴장격화이고 전쟁이며 저들의 무덤이라는것을 무섭게 깨달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성명은 "제재압박소동도 가차없이 짓뭉개버리며 위대한 병진의 기치높이 국가핵무력강화의 길로 더욱 힘차게 나아가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앞길은 그 누구도 막을수 없다"고 규탄했다.

북한은 24일에도 유엔의 대북 제재를 '전쟁행위'로 규정하는 비난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24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유엔 결의를 자주권 침해와 전쟁행위로 간주하고 전면 배격한다는 내용의 첫 공식 반응을 내놓았다. 그러나 북한의 반발이 실제 행동으로 이어질 것인지는 확실치 않으며, 한 소식통은 아래와 같은 전망을 전했다.

한 소식통은 “북한이 핵무력 완성을 이미 선언한 상황인 데다 북한 외무성 성명의 강도가 그리 높지 않다는 점으로 미뤄 핵실험·미사일 발사 등으로 대응하기보다 미국의 태도를 주시하면서 군축회담·제재 해제 등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경향신문 12월 24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