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눈물의 성탄절..."슬픔에 잠긴 제천시민에게 오소서"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BLUE HOUSE
한겨레
인쇄

“오늘 슬픔과 비통에 잠긴 제천시민에게 오시옵소서. 아멘.”

숙연한 적막이 흐르는 성탄절이었다.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로 29명의 주민이 세상을 떠난 가운데, 충북 제천시에서는 25일 성탄절에도 추모 분위기가 이어졌다. 교인을 떠나보낸 교회에서는 추모의 의미를 담은 성탄예배가 이루어졌고, 제천서울병원 등 장례식장에서는 희생자 5명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교인 두 명을 참사로 잃은 충북 제천 시온성교회는 평소와 달리 간소하게 성탄예배를 가졌다. 시온성교회는 이번 참사로 이항자(57) 명예장로와 김태현(57) 권사를 갑작스레 떠나보냈다. 전날에도 성탄 전야제 예배를 취소하고 오후 위로예배만 지냈던 교회는 오늘도 오후 행사를 취소하고 오전 성탄예배만 치뤘다.

예배 내내 성탄절을 앞두고 세상을 떠난 두 교인의 빈 자리를 실감하게 하는 숙연한 적막이 흘렀다. 성탄예배를 진행한 시온성교회의 박정민 목사는 “오늘은 울지 않겠다는 어제의 약속을 오늘도 못 지키겠다”며 흐느꼈다. 박 목사는 “오늘 예배가 슬픔에 잠기기보다는 두 분의 뜻을 이어가는 자리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군데군데 눈물을 훔치는 교인들도 보였다.

시온성교회의 교인이었던 이항자씨와 김태현씨는 사고 당일에도 지역 어린이들을 위해 선물을 준비하고 반찬을 만든 후 피로를 풀기 위해 사우나에 갔다가 참사를 당했다. 두 교인은 매주 목요일마다 교회를 찾아 제천의 불우아동을 위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목사는 “예수님처럼 두 분도 소외된 곳에 먼저 달려가서 위로했었다”며 “성탄절의 의미를 실천하신 분들이 먼저 가셨다”고 한탄했다. 이날 예배에 참석한 교인 김아무개(49)씨도 “제일 활동도 많이 하고 베푸셨던 분들이 이렇게 갑자기 가시니까 경황이 없다. 원래 성탄절에는 이웃을 위한 행사도 하고 축하잔치도 하는데, 오늘은 예배가 끝나고 각자 가정에서 시간을 보내기로 했다”고 말하며 한숨을 쉬었다.

이날 오전에는 희생자 5명의 영결식도 엄수됐다. 오전 8시 제천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는 희생자 안익현(58)씨의 발인식이 열렸다. 안씨의 아들이 영정을 들고 나오고, 관이 차에 실리자 장례식장에는 “저걸 어째”,“아이고”하는 탄식이 이어졌다. 유족뿐 아니라 친구와 친지들도 눈시울을 붉히거나 안타까운 한숨을 쏟아내며 갑작스럽게 떠난 안씨를 비탄 속에 떠나보냈다.

코레일에서 기관사로 일했던 안씨는 사고가 난 당일에는 등산을 마치고 사우나에 몸을 씻으러 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결식에 참석한 안씨의 지인 김아무개(56)씨는 “삼남매를 알뜰히 키운 성실한 아버지였다. 이렇게 갑자기 떠나보낼 줄 누가 알았겠냐”며 눈물을 훔쳤다.

안씨의 유족은 안씨가 화재 후 인명구조가 한참 진행 중인 밤 8시 1분께 여동생이 건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안씨의 아들은 지난 23일, 사고 당일 8시 1분에 안씨가 전화를 받은 것으로 보이는 통화내역을 공개한 바 있다. 영결식에 참석한 이아무개(48)씨는 “8시에 전화를 받았다면 오랫동안 살아있다는 뜻일 텐데, 경찰에서 조사를 통해 명확하게 해명했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5일에는 참사희생자 안익현씨 외에도 최숙자씨, 채인숙씨 등 5명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26일에는 박한주, 정희경씨 등 희생자 4명의 영결식이 열릴 예정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