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은 '시각 장애인' 역할을 위해 '시선'을 연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한지민이 영화 '두개의 빛: 릴루미노' 속 시각장애인 연기를 위해 시선을 연습했다고 밝혔다.

21일 한지민은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두개의 빛: 릴루미노'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영화에서 한지민은 시력을 차츰 잃어가는 '수영' 역을 맡았다.

1

이날 한지민은 "처음 시각장애인 분들을 만나뵙고 이야기를 나누는데, 시각장애인 분들이 거의 다 한쪽 눈을 실명한 경우가 많았다. 한쪽 눈이 정상인에 비해 한쪽으로 움직여 있더라"라며 "그 점을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지민은 "저를 보고는 있지만, 정확히 저를 보는 느낌이 아닌 묘한 느낌이다"라며 "시각장애인 분들을 다룬 영화이기 때문에 조금이나마 담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지민은 "연기에 맞춰 생활하다보니 촬영할 때는 다행히 조금 익숙해져서 표현할 수 있었다"고 역할을 위한 노력을 전했다.

1

영화 '두개의 빛: 릴루미노'는 허진호 감독의 단편영화로, 시각장애인 사진동호회에서 만난 남녀가 사진을 완성해가며 서로에게 다가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21일 오후 네이버TV와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다. 아래에서 해당 영화를 확인할 수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