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박명수, 안티팬들 마음돌린 진심‥배려·정성 통했다[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명수가 안티팬들과 1박2일을 보내면서, 특유의 입담으로 회식 분위기로 전환시키는 모습이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에서는 박명수가 안티팬들과의 시간을 보냈다.

이날 박명수는 '난생처음 안티팬과 1박2일'이란 주제에 "상상을 못했다 진짜 당황했다"면서 "팬클럽인줄 알고 잘해주려했다"며 머쓱해했다. 몇명의 안티팬을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미션이 주워진 가운데, 그는 한명씩 "왜 싫어하는 거냐"며 물었다.

하지만 웃기기 전까진 이유를 들을 수 없는 상황, PD는 "각자 상처받은 이유가 다 있다"고 전하자, 박명수는 "일말의 가능성을 보고 나온거라, 준비된 식사라도 잘 대접해서 조금 마음을 바꿀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d

하지만 아무리 박명수라고 해도, 안티팬들의 계속되는 돌직구 독설에 박명수는 점점 작아졌다.

박명수는 "억장이 무너지고, 상처 받았지만, 와줬다는 것 자체에 가능성을 봤다"면서 "모두 맞는 말씀"이라며 안티팬의 지적을 인정했다. 이어 호통을 싫어한다는 팬에겐 "실생활에서 버럭하면 미친사람일 것. 극을 재밌게 하기 위해 오버하는 것 실제론 그렇지 않다"면서 담담하게 진솔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특히 동명이인 박명수의 설움에는, 직접 쪼쪼댄스를 가르쳐주며, 이미 회식 2차분위기로 전환시켰다. 열띤 호응에 자신감 상승, 동명이인 박명수는 "창피하고 힘든 일이었는데, 내가 가르쳐줄게 이끌어주는 모습 보고 노력하는 모습이 보였다"며 그의 인간적인 모습에 빠져들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