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바른정당을 향해 "탈출하라"고 조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이 23일 바른정당 의원들을 향해 "기생정당에서 빨리 탈출하라. 이제 샛문도 곧 닫힌다"고 촉구했다.

정호성 한국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정 부대변인은 "홍준표 대표가 지난 2년8개월 동안의 모진 누명을 벗었다"며 "이는 대한민국의 보수가 죽음의 고비를 다시 한번 넘기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킬 귀중한 기회를 얻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하지만 바른정당은 대법원의 판결을 무시하고 제1야당의 대표에게 죽음 운운하는 최소한의 인간적 도리도 정치적 예의조차 없는 막말과 저주를 퍼붓기에 급급하다"며 "바른정당은 저주의 말을 입에 올리기 전에 자신의 처지부터 되돌아보라"고 지적했다.

정 부대변인은 "한국당이 지난 대선에서 국민적 실망과 지탄을 가슴에 새기고, 뼈를 깎는 성찰과 노력으로 24.0%의 득표율을 얻으며 보수정당의 적통을 지킬 때 바른정당은 무엇을 했나"라며 "정치적 파산 선고에 놓인 것도 모자라 파산선고 직전의 국민의당에 기생해야만 목숨을 부지할 수 있는 처량한 신세"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진정한 보수의 가치로 무장한 신보수정당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며 "바른정당에서 보수의 가치를 소중히 하고 대한민국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가진 진정 '바른'분들은 가식과 탐욕으로 가득한 유승민의 노예에서 빨리 탈출하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신보수정당으로 다시 태어날 한국당으로 오라"며 "이제 샛문도 닫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