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검찰총장 석고대죄를 촉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유한국당은 22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대법원 무죄 판결과 관련, "현직 국무총리와 경남도지사를 망자의 메모 한 장으로 모진 세월을 겪게 하고, 평생을 쌓아온 국민적 신뢰를 일순간에 무너뜨린 수사참사를 주도한 문무일 검찰총장과 그 수사팀은 국민들 앞에 석고대죄하고 즉각 사퇴하라"는 논평을 냈다.

the

홍 대표는 2011년 6월 당시 한나라당 대표 경선을 앞두고 국회 의원회관에서 성 전 회장 지시를 받은 윤승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으로부터 현금 1억원이 든 쇼핑백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으나 22일 대법원은 "증거불충분"으로 최종 무죄로 판결했다.

판결이 나온 다음 날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의 검찰이 아직도 증거조작이라는 용서받지 못할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니 천인공노할 일"이라며 "문무일 검찰총장은 증거조작 사건에 대해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진실규명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는 현직 제1야당 대표와 전직 국무총리의 인권문제를 넘어 국민들의 인권에 관한 문제"라며 "문무일 검찰총장은 최소한 무고한 시민을 죄의 구렁텅이에 빠트려 장장 2년 8개월 동안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 속에서 살게 한 수사참사에 대해 엎드려 사죄하는 것이 검찰을 떠나 인간의 도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른정당은 홍준표 등의 무죄 판결에 대해 "증거불충분이라는 것이지 실질적으로 홍 대표가 순수 결백하다는 것을 입증해 준 것은 아니"라고 논평을 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