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킬머가 인후암 투병 사실을 고백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화 '탑 건', '배트맨 포에버' 등에 출연했던 배우 발 킬머(57)가 2년 전부터 인후암 투병 중이라고 고백했다.

킬머는 최근 할리우드리포터와의 인터뷰에서 투병 생활 덕에 삶을 바라보는 방식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어릴 적 "너무 진지했다"며 "오스카상을 받지 못하거나 인정받지 못하면 화를 내곤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할리우드에서의 성공을 여전히 바란다고도 털어놓았다. 킬머는 이에 대해 "그 누구보다 더 많은 오스카상을 받고 싶다. 메릴 스트립은 정말 기분이 좋을 거다. 모든 사람의 사랑을 받는다는 건 기분이 좋을 것이다. 중요한 건 사랑을 받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킬머가 암 투병 중이라는 소문은 몇 달 전부터 제기됐지만, 그는 매번 루머를 부인한 바 있다. 배우 마이클 더글라스는 지난해 10월 킬머가 투병 중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킬머는 더글라스가 "잘못 알고 있다"고 답한 바 있다.

default

킬머는 지난 5월에서야 인후암 투병 사실을 밝혔다. 그는 레딧 AMA 채팅을 통해 "암 치료 과정을 거쳤지만 혀가 항상 부어 있는 상태다. 아직 평소처럼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서인지 사람들은 내가 기분이 별로인 줄 안다."라고 전했다.

그는 요즘 유명세보다는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에 더 집중하고 있다고 한다. "유명세는 골칫거리다. 사람들은 당신을 다르게 대할 것이다. 하지만 그 다른 대우는 당신이 누군지와는 전혀 관계 없다."라는 것이다.

 

허프포스트US의 'Val Kilmer Opens Up About 2-Year Battle With Throat Cance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