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인생술집' 최희서, 이준익 감독과 만남 "영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최희서와 이준익 감독의 영화와 같은 만남이 놀라움을 전한다.

2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충무로 대세배우 최희서와 민진웅이 출연했다.

최희서는 '인생술집'에 꼭 출연하고 싶었다며 "시상식에서 수상소감을 고리타분하게 해서 고리타분하지 않은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포부를 밝혔다.

1

최희서는 올해 6개의 신인상과 1개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제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과 여우주연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최희서는 "8년 동안 무명, 단역배우로 있었는데 저에게 그런 일이 있었다는게, 여우주연상은 전혀 상상을 못해서 패닉이 왔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대종상 끝나고 연극했던 언니들이랑 한잔하고 집에 갔는데 가족들은 모두 만취했다. 그 취한 모습이 뿌듯, 뭉클했다"고 털어놨다.

긴 수상소감에 대해 최희서는 "이게 마지막이고 다시 못오를 것이라고 생각을 해서 수상소감을 길게 말했다. 종이에 적어서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이준익 감독과의 인연에 대해 "제가 인생은 무미건조한데 이준익 감독과의 인연은 영화같았다"며 "3년전, 연극하던 때 굉장히 힘든 시기가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답은 연기밖에 없다고 생각해서 연습실을 가면서 지하철에서 대본을 보고 있었다. 경복궁 역으로 가는 3호선을 타고 가고 있었다. '동주' 각본 제작의 신연식 감독님이 맞은편에 앉아 계셨다. 그 감독님이 저를 계속 보셨다고 한다. 같은 역에 내리면 명함을 줘야겠다고 했는데 저도 경복궁 역에 내렸고 감독님도 그 역에 내리셨다. 명함을 받고 이준익 감독님과 미팅을 하자고 하셔서 '동주'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드라마틱하는 것보다 더 드라마같다"고 말했다.

대본을 수능공부하는 듯 한다는 말에 대해 최희서는 "카네코 후미코라는 사람 자체가 실존인물이고 그녀에 대한 기록도 많이 남아 있고, 자서전도 남아 있다. 그것만 연구하는데도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전했다.

빽빽하게 메모가 된 최희서의 열혈 대본이 공개됐다. MC들은 최희서의 열정과 노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