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자 투신 막으려다 경찰관이 9층에서 실족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1일 밤 8시11분께 대구 수성구 수성4가 한 아파트에서 신고가 들어왔다. '뉴시스'에 따르면, "아들이 번개탄을 사가지고 왔다. 자살할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범어지구대 정연호(40) 경사는 동료 한아무개 경위와 함께 출동했다.

이들은 10분 뒤 도착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신고자의 아들 ㄱ(30)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한다. 한 경위는 거실에서 ㄱ씨 아버지와 정신과 치료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 정 경사는 방에서 ㄱ씨, ㄱ씨 어머니와 얘기를 나눴다. 이때 ㄱ씨가 갑자기 일어나 동생 방으로 들어가 문을 걸어 잠갔다.

the

정 경사가 뒤따라가 방문을 열려고 했지만 열리지 않았다. 방 안에서 ㄱ씨가 창문을 여는 소리가 들렸다. 정 경사는 다른 방 창문을 통해 ㄱ씨가 있는 방 창문으로 들어가려고 9층 아파트 외벽을 타기 시작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정 경사에게는 네 살 난 늦둥이 아들이 있었다. 그의 아내(36)는 집에서 남편이 야근을 마치고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는 미끄러졌다. 경북대병원으로 옮겼지만 다음달 새벽 2시47분께 숨졌다. 빈소는 대구 수성구 수성요양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정 경사의 아내와 아들, 어머니, 동료 경찰관들이 빈소를 지켰다. 24일 대구 수성경찰서에서 대구경찰청장 장으로 영결식이 열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