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명 사망한 제천 사우나 건물 화재 사고 현장 (사진,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충북 제천의 한 사우나 건물에서 불이 나 16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되는 등 인명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1일 충북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53분쯤 제천시 하소동의 한 8층짜리 사우나 건물에서 불이 났다.

1층 주차장 쪽에서 시작된 불은 순식간에 8층 건물 전체로 번졌고, 건물에 있던 사람 20여명이 옥상 등으로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김모씨(50‧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 또 15명이 숨져 있는 것을 소방당국이 확인했다. 사망자는 모두 2층 사우나 여탕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e

옥상에서 구조를 기다리다 뛰어내리고, 대피 과정에서 연기를 마시거나 화상을 입은 10명도 병원으로 옮겨졌다. 옥상에 대피했던 20여명은 구조됐다.

구조 초반 출동한 사다리차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구조가 2시간 넘게 지연됐고 소방당국은 이삿짐 운반용 사다리차를 동원해 구조작업을 진행했다.

하지만 날이 어두워지고 불길까지 거세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고, 구조를 기다리던 사람들은 건물에서 뛰어내리기도 했다.

e

이 시각 현재 소방당국은 큰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와 함께 인명수색을 하고 있다. 2층에서 시신도 수습하고 있다.

이날 오후 6시30분에 현장에서 브리핑을 한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사망 1명, 사망 추정 15명, 부상 10명”이라고 밝혔다.

e

충북도소방본부 관계자는 “최초 오후 3시53분에 신고를 받고 7분 만에 선착대가 현장에 도착해 인명 수색과 함께 진화에 나섰으나 이미 불이 크게 번진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충주·단양소방서, 강원 영월소방서, 중앙119구조본부 충청·강원특수구조대 등과 함께 인명 수색에 나섰으나 화염이 가득해 구조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2층까지 수색을 완료한 상황”이라며 “3~8층에서 사망자 등 추가 인명피해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불이 난 건물은 전체 면적 3813㎥ 규모의 지하 1층, 지상 8층짜리로 사우나와 헬스장, 골프연습장, 레스토랑 등이 들어서 있다.

건물 지하 1층에는 골프연습장과 주차장, 1~3층에는 목욕탕, 4~7층에는 헬스클럽, 8층에는 레스토랑이 들어서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