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여해가 "홍준표 문제 발언들을 하나하나 공개하겠다"고 예고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최근 당무감사 결과 '컷오프' 대상이 된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20일 "홍준표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했던 문제있는 발언들, 최고위원들의 모습을 이제 저는 모두 하나하나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류 최고위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통은 있겠지만 정권을 비참히 뺏긴 자유한국당이 거듭나서 진정 국민으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는 정당이 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그는 "(자유한국당 온라인 방송인) 적반하장을 어떻게 빼앗아 갔는지, 최고위원에 출마할 때 그리고 최고위원이 된 후 어떻게 모욕감을 주면서 저를 무시했는지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2

이어 류 최고위원은 "이것이 혁신이며 우리 당이 살 길"이라며 "철저히 죽어야 당이 보수당으로 살아난다. 저는 잃을 것이 없기에 국민만 보고 간다"고 덧붙였다.



류 최고위원은 또다른 페이스북 글에서 "외부와 싸우기도 바쁜데 내부의 동지를 먼저 죽이는 보수당의 실체"를 "제대로 국민들께 알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받 받던 그 모든. 간택하듯 고르던 그 과정을. 어떻게 밟았는지 저를.."이라고 적었다.



잠시 후 새로 작성한 페이스북 글에서는 "홍준표 대표의 행위는 입을 강제로 틀어막고 자유한국당을 철저히 파괴하여 홍최고 존엄 독재당으로 만드는 보수당의 사당화 행위"라고 적었다. "정의는 힘들지만 이길 것"이라고도 했다.



그게 끝이 아니었다. 류 최고위원은 이날 네 번째 페이스북 포스트에서 "오늘은 대통령 선거날"이라며 "수많은 국회의원들이 자기당 대통령을 탄핵시켰다. 동지를 죽이고도 지금 뻔뻔하다"며 열변을 토했다.

그는 "보수우파는 죽어야 살아납니다. 사즉생입니다. 보수우파가 살아나야 합니다. 저는 보수우파인 걸 어쩌겠습니까?"라고 적었다.



류 최고위원의 페이스북은 계속 이어졌다. 그는 "저는 얻으려고 싸우는 게 아니라 보수우파의 거름이 되기 위해 싸우는 것"이라며 "더이상 스스로 말한 것처럼 망나니 칼춤 추는 듯한 당대표를 볼 수 없다"고 밝혔다.



2

한편 전날 밤 11시경, 류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 당 징계윤리위원회를 열어 자신을 징계하기로 했다는 JTBC 기사를 공유하며 울분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이 페이스북 글에서 "막말 누가 많이 했는지 도표 그려볼까요?"라며 "우리당이 누구 때문에 발정제당이 된 건데. 대선 때 홍 대표의 발정제 사건으로 우리 대변인들이 얼마나 고생했는지. 방송에서는 말도 안되는 변명해주느라 얼마나 힘들었는지 아십니까?"라고 적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