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KBS 기부 방송 출연해 "파업 그만하는 것이 기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홍준표 대표가 한국방송(KBS) 불우이웃돕기 모금 생방송에 출연해 “KBS가 파업을 그만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큰 기부”라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the

홍준표 대표는 19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나눔은 행복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해 “소외된 이웃이 연말에는 좀 따뜻한 연말이 되었으면 한다”며 “KBS도 이제 파업 그만하고 국민의 방송으로 이제 돌아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KBS 여러분들이 파업을 그만 하는 것이 오늘 국민에 대한 큰 기부가 될 것”이라고 한 데 이어, “이젠 파업 그만하시고 우리 좀 방송 좀 재미있게 볼 수 있게 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파업 언급에 당황한 사회자들이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2018년 대한민국을 따뜻하게 만들기 위해 어떤 정책을 (준비하고 있느냐)?” 고 말을 돌리자, 홍 대표는 “금수저 정당에서 흙수저 정당으로, 앞으로 서민들이 잘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말한 뒤 “거듭 말씀드리지만 이제 파업 그만하고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나십시오”라고 다시 파업 중단을 종용했다. 사회자들은 “예, 예”하며 홍 대표의 발언을 제지했고, “홍 대표님의 KBS 사랑이 느껴진다”고 마무리하며 화제를 돌렸다.

이후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새노조)는 ‘언론적폐 원흉 홍준표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입 다물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홍 대표를 비판했다.

성명에서 KBS새노조는 “막말 제조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또다시 망발을 내뱉었다”며 “오늘(12/19) KBS 불우이웃돕기 모금 생방송에 출연해 느닷없이 ‘KBS도 이제 파업 그만해야 한다’, ‘파업을 그만 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큰 기부가 될 것’이라며 파업을 조롱하듯 말했다. 홍 대표는 이같은 발언을 네 차례나 거듭했고 급기야 사회자가 발언을 제지하기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그리고 “KBS새노조 2200조합원이 혹한 속에서 107일째 총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이유는 바로 홍준표 대표와 자유한국당 당신들”이라며 “당신들의 파업의 원인 제공자이고, 우리가 청산하고자 하는 언론적폐의 원흉”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9년 이명박-박근혜 정권은 자신들의 낙하산 사장들을 잇달아 KBS에 투하해 장악하고, 심지어 보도와 방송에 직접 개입함으로써 KBS를 정권의 애완견처럼 만들었다”며 “이명박-박근혜 정권과 함께 방송장악을 도모하고 실행한 것이 바로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 그리고 자유한국당으로 이름만 바꾸며 국민을 농락해 온 당신들”이라는 것이다.

또 “KBS 파업을 중단하라는 망언이 여과 없이 KBS방송을 통해 전국에 방영된 사실도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방송심의 요청은 물론 정정 및 반론 방송을 요구하고, 홍준표 대표에게도 법률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최승호 사장 취임을 계기로 재정비 작업에 돌입한 MBC와 달리, KBS는 아직 고대영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 퇴진을 목표로 파업이 진행중이다. 지난 9월4일 방송의 공정성, 독립성, 자율성 침해에 반발하며 현 경영진 퇴진 목표로 시작된 KBS 노조 총파업은 지난달 고 사장의 ‘조건부 사퇴안’을 받아들인 제1노조가 잠정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즉각적인 고대영 퇴진을 요구하는 새 노조가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