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상화폐거래소가 해킹당해 파산을 선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이 해킹 당해 자산의 17%가 증발했다. 유빗은 파산절차에 들어갔다. 회원들은 일단 잔고의 75%만 출금할 수 있다.

19일 '한겨레'에 따르면, 유빗은 오후 2시 홈페이지에 올린 공고문을 통해 "오전 4시35분경 해킹으로 인해 코인 출금 지갑에 손실이 발생했다. 전체 자산의 약 17%에 해당하는 코인손실액이 발생해 오후 2시를 기준으로 모든 코인과 현금의 입출금은 정지되고 파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외 코인은 콜드지갑(네트워크와 연결되지 않은 가상화폐 지갑)에 보관돼 있어 추가 손실은 없었다"며 "오전 4시 기준으로 잔고의 약 75%는 미리 출금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고 나머지는 관련 절차가 완료된 후 지급하겠다"고 덧붙였다.

the

유빗은 30억 원 규모의 사이버종합보험과 운영권 매각 등의 방안을 통해 회원들의 손실액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공지했다.

유빗의 전신인 야피존은 올해 4월에도 전자지갑 해킹사고로 55억원 규모의 비트코인을 도둑맞은 바 있다. 유빗은 "지난 4월 사고 이후 보안강화와 인원 충원, 시스템 정비 등에 최선을 다했다"며 "다시금 안타까운 소식으로 공지하게 돼 매우 죄송스럽다"고 전했다.

'뉴스1'에 따르면, 가상화폐거래소의 업종은 금융업이 아닌 통신판매업이므로, 회원들은 민사소송을 통해 개별적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해야 한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지난 6월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이용자 3만6000여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건, 4월 유빗의 전신인 야피존 해킹 사건, 9월 코인이즈 해킹 사건 등이 모두 북한의 소행이라는 증거를 확보해 최근 검찰에 제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당시 가상화폐 76억원어치를 탈취했는데, 현재 가치로 따지면 900억원에 달한다.

이들은 이들 거래소 직원에게 미모의 여성 사진이 담긴 입사지원서를 보내 이 파일을 여는 순간 악성코드를 심거나, 거래소 직원 페이스북에 미모의 여성 프로필을 올린 뒤 친구를 맺고 메신저 대화를 나누면서 각종 정보를 빼내거나 파일을 보내 감염시키는 방식 등 ‘사이버 마타하리’(1차 세계대전 당시 미모의 독일 스파이)를 만들어 해킹에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가상화폐 거래량이 많은 ‘3대 거래소’는 빗썸·코빗·코인원으로, 유빗은 한 차례 해킹을 겪은 데다 거래량이 많지 않아 파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제도권 밖에 있는 가상통화 거래소는 예치금과 코인을 관리하는 규정 등이 전혀 없는 상태다. 지난 15일 거래소 10여곳이 모인 블록체인협회 준비협의회는 자율규제안을 발표해 거래소 해킹 공격 등에 대비해 “거래자의 원화 예치금을 100% 금융회사에 보관하고 가상통화의 70% 이상을 ‘콜드 스토리지’에 의무적으로 보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