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나라 하다'는 이유로 루브르가 설치 취소한 전시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art

박물관은 다양한 예술적 표현이 존재하는 대표적인 장소로 꼽힌다. 그런데 현실은 늘 그렇지 않다. 박물관도 상당히 보수적일 수 있다.

다음 예가 그렇다. 뉴욕타임스는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이 독일의 아텔리에 반 리샤우트의 전시물 도메스티케이터(Domestikator - 길들이는 자) 설치를 '성적으로 너무 적나라하다'는 이유로 취소했다고 전했다.

루브르의 뛸르리 정원에 전시가 예정됐던 이 작품은 약 10m 높이나 되는 대형 설치물이다. 주황색으로 조립된 조각품을 잘 보면 두 개 정체가 섹스하는 모습이 보인다. 아텔리에 반 리샤우트의 설명에 따르면 아래 정체는 추상적으로 나타낸 동물이다. 따라서 사람으로 보이는 위 정체와 아래 정체의 섹스는 수간(獸姦)을 묘사하는 것이다. 그렇다. 이 작품이 성적 행위를 암시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매우 매우 비구상적이다. 성욕을 레고블록으로 표현하는 것과 크게 다를 바 없다.

아텔리에 반 리샤우트의 창립자 조엡 반 리샤우트는 루브르 박물관의 결정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작품 자체는 그리 적나라하지 않다. 매우 추상적인 전시물이다. 성기도 나타나지 않고, 상당히 순수한 편이다."

art

별 논쟁 없이 독일 보훔에 처음 설치(2015년)됐던 이 작품은 권력과 사랑, 디스토피아, 생식 등의 주제를 다룬다. 구체적으로는 인간이 자연을 어떻게 '길들였는지", 그리고 그 과정에서 인간이 일삼은 잘못된 행위를 규탄한다.

조엡 반 리샤우트의 말이다. "도메스티케이터는 자연에 대한 우리 사회의 위선을 표현한 작품이다. 관객들이 바로 그 주범이다. 따라서 이런 작품을 통해 자기의 행동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과 자기가 취할 수 있는 변화를 고민하는 게 중요하다. 자신과 자녀들의 미래를 위해서 말이다."

루브르 박물관의 이번 결정이 떨어지기 약 1주일 전에 구겐하임 미술관도 비슷한 결정을 내렸다. 중국의 추상적 작품 3개를 - 동물 학대를 묘사한다는 이유 - 예정된 전시에서 제외했다. 구겐하임은 미술관을 상대로 "강력한 위협"이 있었다며 "스태프와 관람객, 아티스트 등의 안전을 고려해" 지목된 작품을 전시에서 빼기로 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art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가장 우습고 귀여운 2017년 야생 사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