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22일 대법 선고...洪체제 강화냐, 한국당 혼란이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연루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대법원의 상고심 선고가 오는 22일 진행된다.

18일 대법원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22일 오후 2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홍 대표에 대한 선고를 내릴 예정이다.

홍 대표의 상고심 결과에 따라 홍 대표 개인의 정치적 생명은 물론 한국당의 운명도 갈릴 전망이다.

the

대법원이 항소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할 경우 홍 대표는 2015년 지난 4월부터 받아온 '성완종리스트' 연루 의혹을 떨쳐버릴 수 있게 된다.

홍 대표는 의혹을 불거졌을 당시부터 시종일관 혐의를 부인하고 무죄 입증을 자신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9월 1심에서 유죄가 인정되자 경남도지사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지난 2월 2심에서 무죄가 나온 뒤에도 '성완종리스트'는 꼬리표처럼 홍 대표 뒤를 따라다녔고 대선 과정에서도 상대 후보들의 공격거리가 됐다.

홍 대표가 당 대표가 된 뒤 '친박'(親박근혜)청산을 이끌자 '친박핵심' 서청원 의원이 "홍 대표는 대법원의 최종심을 기다리는 처지로 야당 대표로서 결격사유"라며 "홍 대표는 검찰 수사과정에서 나에게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고 비판과 의혹을 동시에 제기하기도 했다.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되면 홍 대표는 '친박청산' 등 한국당 혁신 마무리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지방선거 체제 준비에 돌입하며 '홍 대표 체제'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대법원에서 유죄 취지로 파기환송할 경우 한국당은 혼란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지난해 총선 패배, '국정농단'으로 인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분당사태를 겪으며 큰 혼란을 겪었다.

홍 대표는 지난 2월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구원투수'로 등판해 대선 후보로 나섰고 지난 7월부터는 당 대표를 맡아 당을 재정비하고 혁신작업을 이끌었다.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과정에서 '홍 대표 사당화(私黨化)를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올 만큼 홍 대표는 당에 대한 지배력을 높였다. 지난 12일 '친홍'(親홍준표) 김성태 원내대표가 원내사령탑에 올라서며 '홍 대표 체제'는 더욱 강화될 것이란 예상이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대법원의 유죄취지 선고로 6개월여 만에 홍 대표의 리더십이 흔들릴 경우 한국당 역시 혼란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당장 숨을 죽이고 있는 친박 의원들과 당무감사 결과에 불만을 품은 의원들을 중심으로 홍 대표에게 공세를 취하며 당내 갈등의 골이 깊어질 전망이다.

홍 대표는 무죄가 확정될 것을 확신하고 있다.

그는 지난달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 사건은 법률적 쟁점이 단 하나도 없다"며 "(항소심에서) 성 전 회장 관련 증거가 모두 증거능력이 있다고 하고 검찰이 제출한 모든 증거를 받아들여도 8가지의 믿을 수 없는 사유를 들어 내가 돈을 받지 않았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사실심(사실 관계를 따지는 심리)인 항소심에서 이미 무죄 판결을 받은 만큼 법률심(1,2심 판결이 법률에 위반했는지 여부를 따지는 심리)인 대법원에서 '이변'이 일어날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주장이다.

홍 대표는 이날 '대법원 선고 결과를 어떻게 예측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사법부의 양심을 믿는다"고 답했다. '무죄를 확신하냐'는 질문에는 "제가 유죄 판결 받는 것이 언론이 바라는 것이냐"며 웃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