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집'의 주인을 밝혀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 Cogemad via 뉴스1
    금칠된 조각상이 둘러진 분수, 산울타리로 만든 미로와 대리석 조각상, 영국 왕실공원 면적에 맞먹는 광활한 정원까지.

    파리로부터 15분 거리인 교외에 위치한 초호화 저택 '샤토 루이 14세'는 이처럼 그림같은 풍경을 자랑하는 탓에 무려 3억달러(약 3267억6000만원)를 호가한다. 포춘이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집"이라고 불렀을 정도다.

    하지만 저택을 2015년 사들인 이의 신원은 그간 베일에 싸여 있었다. 그러나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의 자체 취재 결과 이 저택 실매수인은 사우디아라비아 32세 왕세자 모하메드 빈 살만으로 밝혀졌다.
  • Cogemad via 뉴스1
  • Cogemad via 뉴스1
    신문에 따르면 당초 저택의 실소유자는 프랑스·룩셈부르크에 등록된 유령회사들 뒤에 가려져 있었다. 이 유령회사는 '에잇투자회사'(EIC)라는 사우디 법인이 보유하고 있는데, NYT는 이것이 모하메드 왕세자의 개인 재단 대표가 관리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사우디 왕가 아래 일하는 자문들은 이 저택이 결국은 모하메드 왕세자의 소유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 Charles Platiau / Reuters
    EIC는 모하메드 왕세자의 기타 사치품 구매 통로가 된 것으로도 드러났다. 그는 EIC를 통해서 2015년 한 러시아 재벌로부터 길이 132m의 요트를 충동 구매한 것으로도 알려졌고 그 값만 5억달러(약 5443억원)다.

    따라서 최근 EIC가 사들여 사냥터로 개조 중인 파리 인근 거대 부동산 역시 모하메드 왕세자에 연관됐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 Charles Platiau / Reuters
    또 빈살만 왕세자는 예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인 4억5030만달러(약 4902억원)에 낙찰된 레오나르도 다빈치작 '살바토르 문디'의 실구매자라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 작품의 낙찰자가 왕세자의 최측근 왕자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NYT는 사우디 내에서 재정긴축을 설파하는 왕세자가 해외에서는 호화로운 생활을 즐기는 모순이 여기에서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사우디는 지난 몇년간 국제유가 하락으로 재정난을 면치 못하면서 정부지출에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이러한 와중 잇따라 사치품을 구매하고 심지어 프랑스 남부에서는 여유롭게 휴가까지 즐겼다는 사실은 '사회 개혁가' 이미지를 굳히려 하는 모하메드 왕세자에게 치명타가 될 수 있다.
  • Charles Platiau / Reuters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분석가인 브루스 리델은 모하메드 왕세자가 "자신은 (다른 왕족들과) 다르며 개혁가라는 이미지를 조성하고자 했고 이는 꽤 성공을 거뒀다"면서도 "하지만 이런(유령회사를 통해 초호화 저택을 구매한) 사실은 그의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신문의 기사 확인 요청에 대해 사우디 정부나 모하메드 왕세자는 침묵을 지켰다.
  • Handout . / Reu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