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까지 초등학생 생존 수영 의무화...국민안전 기본계획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오는 2020년까지 초등학생 전원이 생존 수영을 배운다.

정부는 18일 국민의 재난과 안전사고 예방과 대처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행안부와 교육부, 보건복지부 등 25개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제1차 국민 안전교육 기본계획'을 수립해 발표했다.

그동안 국민 안전교육은 안전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학교 교육이 대부분이었다. 게다가 68개 안전영역에 대한 교육 가운데 생활안전과 교육안전 중심으로 이뤄져 체계적인 교육이 미흡한 상황이었다.

이에 정부는 범정부적으로 생애주기별 안전교육을 추진하기 위해 법과 제도의 정비 및 필요한 교육 기반시설을 갖추는 단계별 이행안을 수립하게 됐다.

국민안전교육 기본계획은 6대 분야 15개 과제로 2022년까지 추진 완료가 목표다. 특히 지난 2014년 세월호참사를 계기로 현재 3~5학년에 실시되던 초등학교 생존 수영을 2020년까지 전 학년으로 확대했다.

아울러 전국 안전체험관을 2021년까지 22개를 새로 건립하는 한편 연간 체험교육 인원을 총인구(2016년)의 5.6%인 289만명에서 5년간 매년 20% 확대해 2022년에는 연간 703만명을 교육할 방침이다.

생애주기별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장애인과 외국인, 노인 등 안전약자를 위한 맞춤형으로 보급하고 국민안전교육 담당 전문인력을 2022년까지 1만명수준으로 양성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초중고에서 연간 51차시 이상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학교안전교육 만족도를 현재 75점에서 80점으로 높일 예정이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안전교육을 통해 재난발생 때 자신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할 수 있고 나아가 이웃을 도울 역량을 갖추기 위해 정부의 노력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