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한·미·일 핵동맹을 맺어야 할 때"라고 주장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3
뉴스1
인쇄

최근 일본을 방문하고 돌아온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미·일이 자유주의 핵동맹을 맺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북·중·러의 사회주의 핵동맹에 맞서"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남북 핵 균형만이 전쟁을 막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이라는 것.

그러나 미국이 이런 '한미일 핵동맹'을 찬성하거나 허용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게 국내외 전문가 다수의 평가다. 핵확산금지조약(NPT)에 위배되는 핵무장을 국제사회가 용인할 리도 만무하다.

2

홍 대표는 또 위안부 문제에 대해 묻는 일본 언론에 다음과 같이 답했다고 전했다.

"(나는) 북핵 공동대처 방안을 찾기 위해 일본을 방문했다. (방문 목적의) 주제를 흐리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 다만 돌아가신 내 아버님은 일제 강점기에 징용에 끌려갔다가 8개월 만에 살아서 돌아온 적이 있다라고 말해주었습니다."

홍 대표는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다음 세대를 위한 동맹"이라며 "과거에 묻혀 미래를 보지 못하는 것은 지도자의 자세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22

한편 앞서 홍 대표는 2박3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민당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 등과 만났다.

일본 방문 기간 동안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북핵 대처를 미흡하게 하고 있어 부득이하게 우리가 왔다"거나 "한국 정부가 북핵문제를 제대로 대처하고 있으면 우리 제1야당이 나설 필요가 없다"는 등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날선 말들을 쏟아냈다.

홍 대표는 일본 방문 결과를 전하며 "아베 총리와 자민당 주류의 생각이 자유한국당과 일치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필요성을 거듭 주장한 홍 대표와는 달리, 아베 총리는 "일본에는 비핵 3원칙이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고 중앙일보는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