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에 불합격한 대학으로부터 들은 황당한 소식

게시됨: 업데이트됨:
CHUNG NAM UNIV
뉴스1
인쇄

대학 측의 실수로 의대 합격자와 불합격자가 뒤바뀐 것이 1년 만에 밝혀졌다. 학교 측은 '사소한 실수'라는 입장이다.

14일 SBS는 단독으로 지난 해 말, 충남대 의대 편입시험에 응시했다가 불합격한 A씨가 겪은 황당한 일을 보도했다. 불합격한 지 1년 가량 지난 지난 10월, 학교 관계자 4명이 집으로 찾아와 A씨가 원래 합격자였는데 학교의 실수로 불합격 처리됐다고 전한 것이다. 관계자들은 "원한다면 다시 합격시켜 주겠다"고 말했다.

SBS에 따르면 피해자는 A씨만이 아니었다. 편입생 10명을 뽑는 일반전형에서 정원의 절반인 5명이 불합격자가 되고, 합격자가 불합격 처리된 것이다. 이 사실은 지난 9월, 교육부의 종합감사를 통해 적발됐다. 그러나 대학 측은 "부정행위가 아니라 직원의 사소한 과실, 실수다"라고 답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충남대는 교육부 감사가 있기 전까지 이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 교육부는 관련자 4명에 대한 징계를 요청한 상태이며, 충남대는 해당 직원들과 편입시험 업무를 담당한 부서에 대한 징계도 검토 중이다.

그러나 지난 1년간 5명의 피해자들이 겪은 피해에 대해서는 구체적 해결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대전일보에 따르면 일부 학부모들은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