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팔찌 상당수 제품에서 '발암물질'이 다량으로 검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bracelet

자료사진

시중 유통·판매 중인 패션팔찌 가운데 상당 수 제품에서 발암물질인 납·카드뮴이 다량 검출돼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패션팔찌는 귀금속이 아닌 일반금속·가죽·합성수지 등 소재를 활용해 만든 팔목 장신구로 저렴한 가격 덕분에 젊은 세대에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14일 시중 유통·판매중인 패션팔찌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전성·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 중 45.0%인 9개 제품에서 정부의 제한기준을 초과한 양의 납·카드뮴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고시한 '유독물질 및 제한물질·금지물질 지정' 등에 따르면 납과 카드뮴은 패션팔찌 같은 금속장식구를 만드는 데 각각 0.06%, 카드뮴 0.10% 이상 사용되는 것이 금지돼 있다.

the

소비자원 조사로 다량 검출이 확인된 9개 제품 가운데 납·카드뮴이 모두 발견된 제품은 4개였다. 납만 발견된 제품은 3개였으며 카드뮴만 검출된 제품은 2개였다.

특히 정부의 제한기준을 최대 720배(최소 0.34%~최대 43.22%) 넘어선 양의 납이 검출되기도 했다. 카드뮴의 경우 제한기준을 최대 703배(최소 0.23%~ 최대 70.35%) 초과한 경우가 있었다.

국제 암 연구 기관(IARC)은 식욕부진· 빈혈·근육약화 등을 유발할 수 있어 납을 인체 발암 가능성이 있는 발암등급 2B군으로 분류된다. 카드뮴은 폐·신장질환·골다공증을 부를 수 있어 납보다 발암 위험도가 높은 등급 1군으로 분류된다.

소비자원은 납·카드뮴이 다량 검출된 제품에 대해 회수·시정을 권고하는 한편 금속장신구 감독 강화를 환경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유럽연합과 미국 캘리포니아주 등 납·카드뮴 제한 관련 국제 기준과의 조화를 위해서 한국도 이들 물질 제한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