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 텃밭' 앨라배마 선거에서 예상을 깨고 민주당이 승리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행정부의 ‘중간평가’ 무대로도 일컬어진 앨라배마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 후보가 예상을 깨고 승리했다.

더그 존스 민주당 후보는 12일(현지시각) 치러진 선거에서 개표 초반의 열세를 극복하고 개표가 99% 완료된 상황에서 49.9%의 득표로, 48.4%를 얻은 로이 무어 공화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존스의 당선으로 민주당은 상원에서 1석을 늘려, 49석으로 51석의 공화당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번 선거는 극우 성향인 데다 성추행 의혹까지 불거진 로이 무어 후보를 빗발치는 비난 여론에도 불구하고 공화당이 사퇴시키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이 간접적으로 지지하고 나서, 트럼프와 공화당에 대한 여론의 추이를 살피는 시금석으로 평가됐다. 특히 앨라배마는 보수적인 백인층 유권자들이 많은 공화당 우위 지역이었다. 존스는 25년 만에 앨라배마에서 당선된 첫 민주당 상원의원이 됐다.

doug jones
더그 존스 상원의원 당선자(민주당).

민주당은 지난 11월초 실시된 버지니아, 뉴저지 등의 주지사 선거 등 일부 지방선거에서 완승한 데 이어, 연방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도 승리함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에 맞서 정국을 주도할 힘을 얻게 됐다. 특히 민주당은 지난 11월 지방선거에서 총선 등에서 승패를 가르는 대도시 교외지역의 반공화당 표심을 확인한 데 이어, 공화당의 아성인 남부 비도시 지역인 앨라배마에서도 승리함에 따라 전국적으로 반공화당 표심을 확인하게 됐다.

이날 선거는 평소 투표율이 낮았던 흑인 유권자들이 대거 투표장에 나와서 민주당 후보를 지지해, 존스의 신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트럼프와 그 행정부의 인종주의적인 발언과 정책이 흑인 유권자층에게 큰 반감을 줬기 때문이다.

doug jones
앨라배마주 대법원장을 지냈던 공화당 로이 무어 후보.

공화당은 여러 10대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무어를 후보로 그대로 유지하다가 패배해, 이중으로 타격을 입게 됐다. 최근 미국 사회에서는 여성들이 성추행 경험을 밝히는 ‘미 투’ 캠페인으로 유명 남성들의 성추행 파문이 커져가고 있었다.

선거에 앞서 공화당 온건파들은 무어 후보의 사퇴를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등 트럼프 진영은 무어 후보를 강력히 지지해 후보직 유지를 관철시켰다. 트럼프도 존스 민주당 후보를 비난하는 트위터 등으로 무어를 지원했다. 무어는 당선되면 역사상 최고의 극우 상원의원이 될 것이라고 평가받는 등, 평소 극우적인 정견을 보였고 트럼프를 전폭적으로 지지해왔다.

이번 선거 패배로 공화당 내에서 트럼프 노선에 대한 회의가 커지면서 갈등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존스 당선자는 이날 출구조사에서 48 대 52%로 뒤지고 개표 초반에도 3~4%포인트 뒤졌으나 막판에 도시 지역 투표함이 열리면서 역전에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