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회장이 골프장 직원을 폭행한 어처구니없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건설회사 회장이 골프장 여직원에게 폭언과 폭행을 행사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0일 전남 나주경찰서에 따르면 나주의 한 골프장에서 일하는 여직원 A씨(40)가 광주지역 중견 건설회사 회장 B씨(80)를 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B회장이 지난 1일 골프장에서 '술집 여자처럼 립스틱을 발랐냐'면서 폭언을 하고 왼쪽 빰을 때리는 등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다른 직원들의 도움으로 B씨를 경찰에 신고하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

경찰은 A씨의 고소를 접수하고, 폐쇄회로(CC)TV 확인 등을 통해 B회장이 A씨를 밀치는 모습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회장을 불러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