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배현진 후임 앵커가 발탁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손정은 아나운서와 박성호 기자가 MBC '뉴스데스크'의 새로운 앵커로 발탁됐다.

11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손 아나운서와 박 기자는 배현진 아나운서의 하차 이후, 오는 18일부터 개편되는 '뉴스데스크' 진행을 맡게 된다. 주말 뉴스데스크는 김수진 기자가 진행한다. 세 사람은 모두 2012년 MBC 총파업 참여 이후 불이익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kakaotalk

손정은 아나운서.

손 아나운서는 2008년 김주하 아나운서에 이어 주말 뉴스데스크 앵커에 발탁됐으나 파업 이후 오랫동안 방송에 출연하지 못했다. 박 기자는 MBC 기자협회장을 지냈고, 2012년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가 이번에 5년 만에 복직했다.

MBC는 이날 대폭 인사를 내고 추가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 앞서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은 신동호 아나운서와 배현진 아나운서의 거취에 대해 말한 바 있다.

“제가 생각할 때는 우선 신동호 아나운서 같은 경우는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MBC 얼굴이었던 아나운서들이 떠나가도록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금까지 드러났습니다. 그래서 그분은 저희가 생각할 때는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서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배현진 앵커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고 봅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