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유엔 미 대사가 '미국 선수단 모두 평창 올림픽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YONG CHANG
뉴스1
인쇄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10일(현지시간)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에 '미국 선수단 전체'를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창 올림픽에 악재로 작용할 위험이 있던 미 선수단 참가 논란을 파문의 진원지인 헤일리 대사가 직접 진화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인터뷰에서 '미국이 평창올림픽에 전체 선수단을 파견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지난 6일 같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미국의 올림픽 참가 여부와 관련해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문제"(open question)라고 한 자신의 언급을 뒤집은 것이다. 당시 헤일리 대사는 미 선수단 파견 여부를 확정하지 않은 이유로 '북한의 위협'을 들었다.

헤일리 대사는 이번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번 올림픽을 과거 모든 올림픽처럼 치를 것"이라면서 지난주 논란의 언급을 한 이유에 대해 "돌이켜보면 우리는 언제나 올림픽 안전 문제에 대해 얘기해 왔다. 그건 이번에도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정부가 선수단 안전을 확실히 하기 위해 "제반 조건을 살펴보고 있다"며 "우리는 언제나 미국 시민권자의 이익을 최대한 보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