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간신배", "박지원 개xx"...DJ마라톤대회서 ‘감정싸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의 ‘디제이 비자금 제보’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10일 오전 전남 목포에서 열린 제1회 김대중마라톤 대회에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의원이 참석해 ‘김대중 정신’을 강조했다. 그러나 친안-반안 양쪽 지지자들의 비방과 욕설, 달걀 투척이 이어지면서 대회는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이날 마라톤 대회가 열리는 전남 목포시 만호동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 안 대표는 검은 모자를 눌러쓴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함께 나타났다.

the

안 대표가 등장하자 50대 남성이 안 대표를 향해 “김대중 비자금 공갈로 해놓고 여기가 어디라고 오냐. 안철수는 간신배 같은 사람이다. 김대중 사상 욕 먹이는 거다. 안철수 물러나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날 행사에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전남지사 출마설이 나오는 이개호 의원 등 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중량감 있는 정치인들이 총출동했다. 목포가 지역구인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도 등장했지만 한 60대 여성은 “어르신이면 어르신답게 굴어야지. 박지원 개xx 물러나라”고 욕설을 내뱉었다. 주변에서 “개인 감정으로 이러시면 안 된다”고 말렸으나 “잘 하셨다”고 동조한 사람도 있었다.

약간의 잡음에도 행사는 진행됐다. 박지원 의원은 축사에서 “남북관계가 어렵지만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햇볕정책을 계승·발전시키는 게 한반도의 평화를 유지하는 김대중 정신 이념의 계승이라고 생각한다”며 “마라톤 대회에 참가해주신 여러 선수들 환영하고 내외 귀빈들께 감사하다. 비가 내리다 청명한 날씨 허락한 김대중 대통령과 하나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오래달리기를 외국에서는 인듀런스(endurance) 러닝이라고 한다. 인내하고 뛰는 것이 마라톤의 본질”이라며 “참고 인내하면서 봄이 오면 꽃이 핀다는 인동초 등 의미가 다 깊은 연관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한 걸음 한 걸음 묵묵히 참고 쌓아가다 보면 목표에 도달하는데 그게 마라톤의 교훈 아닌가 싶다”며 “오늘 저도 그 정신 김대중 생각하며 여기 계신 마라토너 여러분과 함께 뛰겠다”고 말했다.

불상사는 마라톤 시작 직전에 일어났다. “박지원 개xx”라고 욕설을 내뱉었던 60대 여성이 그에게 다가가 달걀을 던진 것이다. 달걀 파편은 박 의원 얼굴에까지 튀었다.

the

the

the

이 여성은 박 의원에게 다가가 “내게 박지원은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이었다. 영혼과 양심을 팔아먹지 말라”고 말했다. 이 여성은 안철수 대표 팬클럽 소속 박아무개씨인 것으로 알려졌다. ‘친안 통합파’인 박주원 최고위원의 ‘디제이 비자금 제보’ 의혹으로 안철수 대표를 향한 호남민심이 격해질 것으로 예상됐으나 ‘달걀 세례’로 강도높은 항의를 받은 사람은 박지원 의원이었다.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참가자들은 마라톤을 시작했고 안철수 대표도 5km 마라톤에 동참했다.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내가 맞아서 다행이다. 목포에서 아무런 사고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