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이 신곡 가사 '여혐 논란'에 밝힌 입장(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신곡에 여성 혐오적 가사가 있다는 논란에 입장을 내놨다.

d

김희철은 지난 8일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호불호가 확 갈리고 비호감 호감 여혐 남혐 사이를 왔다 갔다'는 내 이미지를 말하는 거다. 남성이 나쁘고 여성이 나쁘고가 어디 있는가. 나쁜 짓을 하는 사람이 나쁜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는 김희철, 신동, 은하, 솔라가 발표한 신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에서 문제가 제기된 가사에 대한 '해명'이다. 아래는 문제가 된 김희철의 랩 가사.

비호감 호감 여혐 남혐
사이를 왔다 갔다
간단히 말하자면
주옥 같은 트집으로 지들만
불편한 벌레 여시들의 안주인 몸

나이트에서 튀었대
철조망 전투를 벌였대
야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해라
나도 모르는 루머 속에서
13년을 버텼고
사이버 수사대와 팬
PDF 모아둬

곡 발표 직후 일부 네티즌들은 김희철이 다음 카페 '여성 시대'를 지목해 여성을 비하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주옥같은 트집'을 빠르게 발음하면 욕설처럼 들린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김희철은 "다들 평화롭고 행복하게 살면 되지. 왜 이렇게 분노가 많느냐. 제가 X혐이라니. 직업도 성별도 나이도 상관 안 하고 모두를 사랑하는 사람 중 하나다."라고 반박했다.

이어서 김희철은 자신을 "세상의 모든 '정상적인 여성 남성'을 사랑한다"며 글을 마쳤다.

아래는 김희철의 입장 전문.

d

한편, 트위터에서는 김희철의 '해명 글'과 '여혐 논란 가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